감리회목회자모임 '새물결'

기감, 입법의회 ‘후유증’ 마침내 시작

개혁목회자 모임 새물결회 “행정재판 외 결의효력무효 소송도 불사”

이병왕 기자  |  wanglee@newsnnet.com


99B6943359FD6D2F1FE291

▲ 3일 감리회본부 회의실에서의 기자회견 모습

 

예상됐던, 1주일 전 끝난 ‘기독교대한감리회 제32회 총회 입법의회’ 후유증이 마침내 시작됐다.

 

기독교대한감리회는 다른 교단과는 달리 매 2년마다 자신들의 교회법인 ‘교리와장정’ 개정 및 신규 제정을 위한 ‘입법의회’를 연다. 여기서 개정된 교리와장정에 따라 교단이 2년간 운영된다.

 

이에 지난 달 26일, 충남 천안 하늘중앙교회(유영완 감독)에서 ‘제32회 총회 입법의회’가 개회돼 수십 개의 개정안을 처리한 끝에 27일 저녁 폐회됐다. 폐회는 됐으나 이번 입법의회에 대한 후유증이 상당할 것으로 예상됐다.

 

재적회원 1/3 이상의 동의를 얻어 입법의회 현장에서 개정 또는 제정 안을 상정하는 ‘현장발의안’ 처리와 관련 장정개정위원회에 대한 불법성 및 월권을 지적하는 목소리가 높았기 때문이다.

 

장정개정위원회는 4단체가 제의한 현장발의안 중 3개 단체의 것을, ‘이중 서명이나 입법의회 호원이 아닌 사람의 서명이 발견됐다’는 점과 ‘현장발의 양식이 맞지 않다’는 점을 들어 본회의 상정을 부결시켰다.

 

뿐만 아니라 4단체가 현장 발의한 안건 중 유일하게 상정돼 통과된, 교회재판을 받은 후 사회법정에 제소해 패했을 경우 출교시키기로 한 이른바 ‘사회법 제소 규제조항’은 악법 중의 악법이라는 평가를 받은 때문이다.

 

이러한 예상대로 입법의회가 끝난 지 1주일 되는 시점인 3일 오후, 입법의회 후유증이 시작됐음을 알리는 기자회견이 기감 본부 회의실에서 열려 관심을 모은다.

 

기감 개혁을 위한 목회자 모임으로, 지난 입법의회에서 현장발의를 한 4단체 중 한 단체인 ‘새물결’(상임대표 권종호 목사)이 가진 ‘장정개정위원회와 장정개정위원장 규탄 기자회견’이 그것이다.

 

새물결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장정개정위원회(이하 장개위)의 불법성에 대해서 “△현장발의 양식을 미리 공지하거나 주의 사항을 전혀 알리지 않아놓고 양식이 맞지 않는다는 이유로 부결시키는 망발을 저질렀고 △중복 및 비회원 서명자를 제외한 서명자의 재적 1/3 초과 여부를 확인하지 않은 직무유기를 했으며 △이후 확인된 수정 서명을 다시 올렸음에도 불구하고 장개위 직권으로 묵살, 민주적 절차를 무시했을 뿐 아니라 △유일하게 상정된 안건에도 중복서명과 비회원 서명이 포함돼 있었는바 심의에 형평성과 공정성을 상실했다”고 고발했다.

 

또한 새물결은 “‘교회재판을 받은 후 이에 불복 사회 법정에 제소했으나 패한 자는 출교’에 처하는 규정은 신자들의 권리를 심각하게 침해하는 것은 물론, 감리회를 심각한 혼란에 빠트리게 될 ‘악법 중의 악법’”이라고 지적했다.

 

교단을 대표해서 감독회장이ㆍ연회를 대표해서 감독이ㆍ지방회를 대표해서 감리사가ㆍ교회를 대표해서 담임목사가 소송을 제기해야 할 경우가 있는데 이 때 패소하게 되면 감독회장ㆍ감독ㆍ감리사ㆍ담임목사를 출교시켜야 하는 문제가 생긴다는 것이다.

 

이에 새물결은 감독회장의 책임있는 사과와 장개위원장의 사퇴를 요구하는 한편, 즉각 사퇴하지 않을 시 직권남용, 규칙오용 등의 범과로 고발해 법적 책임을 엄중히 물을 것이라고 천명했다.

 

또한 새물결은 교단 내 행정재판 외에 사회 법정에 장정개정위원회를 상대로 현장발의안 상정 부결 결의 무효소송을 제기할 것이라고 알렸다.

 

뿐만 아니라 새물결은 ‘재판법 개정안’에 대한 위헌 여부를 밝히기 위해 법적 노력을 다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기자회견 후 새물결은 감독회장실을 찾아, 자리를 비운 전명구 감독회장 대신 박영근 행정기획실장에게 자신들이 입장을 설명한 후 성명서를 전달했다.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 박영근 행기실장(상단 왼쪽 끝)을 만나 성명서를 전달 후 입장 설명 중인 모습

 

<저작권자 © 뉴스앤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http://www.newsnnet.com/news/articleView.html?idxno=534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 새물결, 입법의회 무효소송 제기 제32회 총회 입법의회 결의 무효와 헌법 및 법률공포 김형권 2017.11.11 11
» 기감, 입법의회 ‘후유증’ 마침내 시작(2017.11.3 뉴스엔 넷) 김형권 2017.11.04 21
25 2017.11.3 장개위 규탄 기자회견(기독교 타임즈) 김형권 2017.11.04 9
24 2017.11.3 장개위 규탄 기자회견(뉴스앤조이) 김형권 2017.11.04 5
23 <새물결>, 전국돌며 지역조직화 하는 중 [1] 김형권 2017.11.04 13
22 <복음서> 읽기에서 작은 <종교개혁>을 기대하며 (신간 소개) file 장인식 2017.10.22 29
21 [뉴스앤조이] "금권 선거 막고 감리회 정화하자" 새물결 2017.10.19 12
20 [국민일보] 감리교 소장파 ‘3대 개혁 장정’ 발의한다 새물결 2017.10.19 6
19 [노컷뉴스] 감리교 개혁그룹 새물결 "개혁법안 발의할 것" 새물결 2017.10.19 4
18 [당당뉴스] 새물결, “선거법·교역자생활보장법·의회법 개정안 현장발의할 터” 새물결 2017.10.19 8
17 새물결 서울연회 모임, 7월 12일에 광현교회에서 열리다 file 새물결 2017.07.17 250
16 “감리교회 장정 개정을 위한 모임”을 페북에서 시작합니다. 홍성호 2017.07.04 12
15 [뉴스앤넷] 감리교 개혁 위한 목회자 모임 ‘새물결’ 창립됐다 새물결 2017.06.26 22
14 [뉴스앤조이] 감리회 목회자 모임 '새물결' 창립 새물결 2017.06.26 9
13 [기독교타임즈] '개혁으로 감리회 새물결 일으키겠다' 새물결 2017.06.26 8
12 [당당뉴스] 새물결, “개혁위해 정치세력화 마다않겠다” 당찬 창립 새물결 2017.06.26 9
11 새물결에 바란다 : 장애인 목회가 희망이 되는 교회 -류흥주 목사 새물결 2017.06.26 4
10 새물결에 바란다 : 가난은 참을 수 있습니다 - 김영현 전도사 새물결 2017.06.26 26
9 새물결에 바란다 : 새물결이 행복한 목회를 불러오길 - 최윤희 목사 새물결 2017.06.26 7
8 새물결에 바란다 : 너무 답답합니다 - 황창진 목사 새물결 2017.06.26 21
7 그래도 소리는 질러야겠습니다. 새물결 2017.06.11 14
6 감리교회 개혁을 꿈꾸며 file 새물결 2017.06.08 18
5 목사 위에 목사 없고, 목사 밑에 목사 없다! file 새물결 2017.06.08 17
4 (가)감리회목회자모임 ‘새물결’ 서울연회 2차 간담회 열려 file 새물결 2017.06.08 12
3 '새물결'이 엘리야의 ‘손바닥만한 작은 구름’이었으면.... file 새물결 2017.06.08 11
2 “감리회 개혁, 멀지만 꼭 가야할 길이다.” file 새물결 2017.06.08 12
1 '새물결' 전국 돌며 지역조직화 하는 중 file 새물결 2017.06.08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