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모 목사의 소취하를 심히 우려한다! 

 

오늘(21) 오전 뜻밖의 성모 목사, 선거무효 소취하서 제출이라는 제목의 속보가 날아들었다. 이미 사회법에 무효소송을 제기하고 승소한 당사자가 이를 번복하는 결정을 했다니 그저 의아할 뿐이다. 

 

내용을 살펴보니 이철 감독회장 직무대행(이하 직대)이 그동안 조기에 감독회장 선거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던 것과는 다르게 해석할만한 행보를 하고 있어 신뢰가 가지 않아 대안을 찾던 중 전명구 목사를 다시 복권시킴으로 감리교회의 개혁을 추진해 나가겠다는 것이다.

성 목사는 자신의 입장을 밝히는 글 말미에 재선거가 실시되지 못한 것, 선관위의 책임을 묻지 못하게 된 것, 금권선거를 확인하지 못한 것이 아쉽다고 소회를 밝히며 대승적 차원에서 모든 것을 내려놓는다고 하였다. 

 

그러나 우리는 성모 목사의 판단이 성급했음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이 문제 해결을 위한 데드라인은 7월 중순으로 아직 이십일 가량의 시간이 남아있다. 그럼에도 성 목사는 왜 성급한 결론을 도출하였는지 이해가 가지 않으며 성목사가 무엇을 내려놓았는지가 궁금하다. 

 

선거무효 소송은 감리교회의 제도적 허점에 대한 문제제기이기도 하지만 타락한 선거운동에 대한 고발이기도 하다. 그런데 그런 의혹을 고스란히 안고 있는 전명구 목사를 다시 감독회장으로 복권시키는 것도 모자라 그를 통해 감리교회 개혁을 이루겠다는 것은 것을 누가 동의 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 오히려 감리교회가 더 큰 혼란 속으로 들어가는 것이 아닌지 모르겠다. 또한 감리교회 개혁과 회복을 위한 성모 목사의 열정이 주고 받기식의 밀실거래로 인식되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  

 

물론 성모목사의 입장발표 후 직대가 바로 만나 항소취하에 관한 직대의 생각을 전하고 그 취하시기에 관해 서로 의견 조율을 하지 않아 이 같은 사단이 일어 난 것에 대해 유감으로 생각한다. 그러나 지금은 이철 직무대행이 공언한대로 재선거가 이뤄 질수 있도록 그를 도와 감리교회의 정상화를 위해 모두가 힘을 모을 때이다. 이철 직무대행은 감리교구성원 모두의 뜻을 잘 받들어 좌고우면 하지 말고 혼신을 다하여 재선거추진에 더욱 박차를 가해 주길 바란다, 

 

우리 스스로의 자정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시간이 아직 남아있다. 성모 목사는 조금 더 기다려야 하고, 이철 직무대행은 더 이상 감리교회가 혼란에 들어가지 않게, 재선거를 통한 정상화의 로드맵을 투명하게 제시하여야 하며 만일 재선거를 실시하지 않는 불투명한 행보가 지속된다면 이철 직무대행을 지지해온 새물결도 새로운 결심을 하지 않을 수 없다. 

 

2018621

 

감리회목회자모임 새물결 대변인실

LOGO.jpg